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도수치료비, 병원별로 166배 차이...최소 3천원, 최대 50만원

기사승인 2019.03.31  15:2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심평원, 병원급 3천825곳 대상 비급여 진료비 공개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도수치료' 진료비가 병원별로 최저 3000원에서 50만원까지 166배나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공개한 '2019년 병원별 비급여 진료비용'에 따르면, 도수치료 비용은 병원마다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병원급 가운데 상급종합병원은 도수치료가 최저 9천500원, 최대 14만4천원으로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보다 진료비 차이가 작았다.

도수치료는 근골격계 질환에 대해 약물 처방이나 수술을 하지 않고 전문가가 손으로 통증을 완화하고 기능을 향상하는 치료법이다.

비급여 진료는 건강보험 대상이 아닌 진료로 병원이 자체적으로 금액을 정한다. 환자는 병원별 진료비를 비교하기 어렵기 때문에 정부는 의료법에 따라 2013년부터 비급여 진료비용을 공개하고 있다.

올해는 3천825개 병원급 의료기관의 340개 항목 비급여 진료비가 공개됐는데, 새로 추가된 항목 중 일부는 병원 간 가격 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예방접종의 경우, '대상포진'은 최저 9만2천400원, 최고 25만원으로 2.7배 차이가 났고, 병원종별 중간금액은 17만∼18만원이었다.

'로타바이러스'는 최저 4만4천300원, 최대 15만원으로 3.4배 차이가 났고, 중간금액은 9만∼10만원이었다.

시력을 교정하는 '조절성 인공수정체'는 한쪽 눈 기준으로 최저 62만5천원, 최고 500만원으로 8배 차이가 났고, 병원종별 중간금액은 192만∼250만원이었다.

통증을 완화하는 '신장분사치료'는 중간금액이 2만원이지만 시술시간, 부위 등의 차이에 따라 병원종별 최저·최고액 차이는 12∼97배였다.

고형우 보건복지부 의료보장관리과장은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는 국민의 알 권리를 높여 합리적인 의료소비를 도모하고, 의료기관 간 진료비 편차를 줄여 의료비 부담을 낮추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19년 비급여 진료비용은 내달 1일부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www.hira.or.kr)와 모바일 앱을 통해 볼 수 있다.

   
▲ ▲ [표] 도수치료 진료비용 (단위: 원, %)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