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중증병상 보상배수 다음달부터 하향 조정

기사승인 2022.09.30  15:58:5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용병상 10배→7배로, 미사용병상은 5배→2배로...9월분 손실보상금 2천537억원 지급

   
▲ 코로나19 병상 [사진=연합뉴스]

다음 달부터 감염병전담병원 등 코로나19 치료의료기관에 대해 정부가 지급하는 중증병상 보상배수가 최대 10배에서 7배로, 미사용병상은 5배에서 2배로 각각 하향 조정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7일 손실보상심의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중증병상 보상배수 조정 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코로나19 중증병상으로 지정된 경우 사용병상은 사용 일수에 따라 10배(입원일∼5일), 8배(6∼10일), 6배(11∼20일)의 보상배수를 적용하고 있는데, 다음달 1일부터는 보상배수가 각각 7배, 5배, 3배로 낮아진다.

중증 미사용 병상의 경우 보상배수가 5배에서 2배로 줄어든다.

중수본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이후 감염관리 기준 및 감염병 등급 조정, 간호인력 배치수준, 병상 소개((疏開)율 변화, 일반의료체계 진료 도입 등 중증병상 보상배수 조정요인이 발생했다"며 "보상배수 조정은 10월 1일부터 적용된다"고 밝혔다.

중수본은 또 코로나19 환자 치료의료기관에서 해제된 의료기관에 대해 손실보상금 정산을 다음 달부터 실시한다.

한편 중수본은 이날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며 손실이 생긴 의료기관, 폐쇄·업무정지 기관 등에 9월분 손실보상금 2천537억원을 지급한다.

이번 30차 개산급에서는 237개 의료기관에 총 2천467억원, 폐쇄·업무정지 기관 1천58곳에 70억원이 지급된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