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 누적 108명..."107명 인과성 없어"

기사승인 2020.11.28  16:19:31

공유
default_news_ad1

- 70대 이상 81.5%, 접종후 24시간내 사망 19명...발열·국소반응 등 이상반응 신고는 2천2건

   
▲ 독감백신 예방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람이 108명으로 늘었다

28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0∼2021 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이날 0시까지 백신 접종 후 며칠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108명으로 확인됐다.

지난 19일 0시까지 신고된 107명과 비교하면 1명 더 늘었다.

질병청은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 후 이상 반응으로 신고된 사망 사례 총 108건 가운데 107건은 역학조사 및 피해조사반 심의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1건은 보건당국과 전문가의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청은 지난 27일 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를 열고 추가된 사망 사례 1건에 대해 검토했으나, 접종 후 급성으로 증상이 나타나는 '아나필락시스'에 해당하지 않았고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날, 같은 제조번호의 백신을 맞은 접종자에게서 이상반응 사례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청은 "지금까지 검토한 사망 사례 모두 사망과 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아 백신 재검정이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된 사망자 108명 가운데 48명은 지난 27일까지 부검을 마쳤으며, 60명은 부검을 시행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신고된 사망자를 연령대 별로 보면 80대 이상이 4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70대 40명, 60대와 60대 미만이 각 10명이다. 70대 이상 사망자는 총 88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81.5%를 차지했다.

사망 신고가 이뤄진 시점은 만 70세 이상 어르신 대상 무료접종이 시작된 10월 셋째 주(10.19∼25)에 총 60건으로 가장 많았다.

접종 후 사망까지 걸린 시간은 48시간 이상이 68명(63.0%)이고, 24시간 미만이 19명(17.6%)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는 약 1천337만 건의 독감 예방접종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 무료 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6개월∼만 12세, 임신부, 만 13∼18세, 만 62세 이상, 장애인연금·수당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 총 1천958만3천865명 가운데 1천337만832건의 접종이 시행돼 접종률은 68.3%다.

올해 독감 백신을 맞고 발열, 국소 반응 등 이상 반응이 있다고 신고한 건수는 이날 0시 기준으로 2천2건이며, 이 가운데 접종과 인과성이 확인된 건은 없다.

[헤모라이프 하석찬 기자]

하석찬 기자 newlove8@hanmail.net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