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3명중 1명 앓는 고혈압, 인지율 71% 불과

기사승인 2024.05.17  15:22:19

공유
default_news_ad1

- 질병청 '혈압측정 캠페인' 실시...국내 성인 고혈압 유병률 28.1%

   
▲ [질병관리청 제공]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고혈압을 예방·관리하기 위해서는 평소 본인의 혈압을 인지하고 있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인지율은 71.2%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세계 고혈압의 날'(5월 17일)을 맞아 고혈압 인지율을 개선하고자 대한고혈압학회와 함께 '너와 내 가족 혈압 알기-혈압측정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혈압측정 캠페인은 고혈압의 위험성과 혈압 측정을 통한 혈압 관리의 중요성을 홍보함으로써 조기에 인지하여 관리하고, 중증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고자 2019년 대한고혈압학회를 중심으로 전개됐다. 올해부터는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전국에서 캠페인을 실시한다.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상태를 말한다. 흔한 만성질환으로 여기기 쉽지만, 심뇌혈관계 질환의 가장 흔하고 강력한 위험인자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고혈압을 관상동맥질환, 허혈성 및 출혈성 뇌혈관질환의 주요 위험 요인으로 규정하고 있는 만큼 조기에 질환을 인지해 꾸준히 치료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질병청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21년 국민건강통계 기준으로 우리나라 성인의 고혈압 유병률은 28.1%로, 3명 중 1명꼴이다.

고혈압 환자 중 본인이 질환을 앓는 것으로 인지하고 있는 비율은 71.2%, 약물 등으로 치료를 받는 성인은 66.9%였다.

고혈압 인지율은 연령별로 차이가 커 연령이 낮을수록 본인이 고혈압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70세 이상 환자는 87.1%가 본인이 고혈압이라는 걸 알고 있었으나 60대는 80.8%, 50대는 69.8%, 40대는 50.7%, 30대는 24.8% 등으로 인지율이 낮아졌다.

30대의 경우 고혈압 유병률이 10.0%로, 100명 중 10명이 환자지만 그중 7∼8명은 본인이 고혈압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고 있다는 의미다.

질병청은 스스로 질병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치료를 시작할 수 있으므로 인지율이 낮으면 치료율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질병청은 이번 캠페인에서 전광판 활용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홍보를 병행해 혈압 측정의 중요성을 알리는 메시지를 전달하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온라인 홍보와 함께 건강 부스 운영, 전문가 초빙 건강강좌 등을 개최한다.

또한 고혈압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알리기 위해 퀴즈 이벤트도 진행한다.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이벤트 참여가 가능하고, 뉴스레터 '월간세알' 구독과 함께 퀴즈 풀이 후 정답을 제출하면 된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20대부터 정기적인 혈압 측정을 통한 혈압 관리가 중요하다"며 "약물 등으로 지속해서 치료받는 것뿐만 아니라 평소 건강생활을 실천하는 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멍텅구라박사의 가상세계

1 2 3
item60

여기는 여름캠프

1 2 3
item61

브라보 마이 라이프

1 2 3
item5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