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뇌전증 약 레비티라세탐·클로바잠 '드레스 증후군' 발생 주의"

기사승인 2023.12.01  13:43:32

공유
default_news_ad1

- 피부 발진, 림프절‧얼굴 부어오름 동반한 발열 등 증상 생기면 즉시 치료받아야

   
▲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뇌전증, 불안 등에 사용되는 레비티라세탐, 클로바잠 성분 의약품을 복용할 경우 드물지만 심각한 약물 반응인 '드레스 증후군' 발생 위험이 있다는 내용의 ‘의약품 정보 서한’을 배포했다고 1일 밝혔다.

식약처는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에서 지난달 28일 발행한 서한을 검토한 결과, 국내 의약 전문가와 관련 환자에게도 해당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이번 ‘의약품 정보 서한을 배포하게 됐다.

‘드레스 증후군’은 약물 투여 시작 후 2~8주에 시작될 수 있으며, 38℃ 이상의 고열, 홍역과 유사한 반구진 발진이 얼굴 또는 팔에서 시작해 전신 피부 증상으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 1~2cm 크기의 림프절 병증, 호산구 증가, 간 기능과 신장 기능 이상 증상이 나타나며,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즉각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식약처 “발작 등 조절을 위해 레비티라세탐 또는 클로바잠 성분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가 의료진과 상의 없이 임의로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되며, 복용 후 발진 등 드레스 증후군이 의심되는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응급실을 방문하거나 의료진에게 복용 중인 약물 정보와 증상에 대해 상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약 전문가는 환자에게 드레스 증후군의 발생이 의심되는 경우 관련 약물 복용을 중단하고, 즉각적인 치료를 받도록 안내해야 한다.

의약품 부작용이 발생했을 경우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또는 전화, 우편, 팩스 등으로 부작용을 신고할 수 있고, 부작용으로 인한 사망·장애·질병 발생 등의 피해를 입은 경우에는 ‘부작용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

[헤모라이프 박남오 기자] 

박남오 기자 park@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멍텅구라박사의 가상세계

1 2 3
item60

여기는 여름캠프

1 2 3
item61

브라보 마이 라이프

1 2 3
item5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