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시·청각 장애인 46.9%, 의료기기 사용에 불편함 느껴"

기사승인 2023.12.01  13:10:05

공유
default_news_ad1

- 식약처 시·청각 장애인 대상 불편사항 등 설문 조사

   
▲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내년 6월 의료기기 점자 및 음성·수어 영상 변환용 코드 표시 제도 시행을 앞두고, 시·청각 장애인의  의료기기 불편 해소를 위해 사용 관련 어려움과 정보 제공에 대한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온라인 설문을 진행한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설문 조사는 장애인 단체와 협력해 지난 9월 1일부터 10월31일까지 약 8주간 44명·청각장애인 69명 총 11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주요 조사항목은 ▲의료기기 사용 시 불편 사항 ▲자주 구매·사용하는 의료기기 ▲점자 등 표시를 희망하는 의료기기 대상(품목·정보) 등이었다.

설문 결과, 의료기기 사용 시 불편함을 느낀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46.9%(53명)로 나타났다. '보통이다'라고 답변한 비율은 19.5%(22명), '그렇지 않다'고 답변한 비율은 28.3%(32명)였다.

이들은 주로 전원 버튼 위치나 버튼별 기능 구분 등 의료기기 사용 정보를 확인(60건, 29.1%)하는 일에 어려움을 호소했으며, 의료기기 사용 시 주의사항·유효기간 등 정보 또한 확인이 어렵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이 지난 1년간 자주 구매·사용한 의료기기로는 코로나 진단키트가 10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혈압계(63건), 체온계(61건) 순으로 나타났다.

점자 등 표시를 희망하는 의료기기로는 시·청각 장애인을 합쳐 혈압계(53건)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뒤를 근육통 완화 의료기기 등 개인용 조합 자극기(49건), 혈당측정기(46건), 체온계(38건) 등이 따랐다. 대부분 가정에서 개인의 건강 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의료기기다.

응답자들은 가장 제공받고 싶은 정보로 모델명·제품명 등 의료기기 명칭(27건), 업체명(23건), 사용 방법 및 주의사항(21건)이라고 답했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혈압계, 혈당 측정기, 체온계 등에 점자 및 음성·수어 영상 변환용 코드를 표기하고 의료기기 정보를 제공하는 시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업체 참여는 자율이다.

아울러 간담회 등을 통해 점자 등 표시를 권장하고 의료기기에 점자를 표시하는 방법·기준을 안내하는 지침서를 발간하는 등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체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헤모라이프 박남오 기자] 

박남오 기자 park@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멍텅구라박사의 가상세계

1 2 3
item60

여기는 여름캠프

1 2 3
item61

브라보 마이 라이프

1 2 3
item5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