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인구 고령화에 노인 진료비 4년새 46% 증가...연간 진료비 41조원

기사승인 2022.10.01  12:00:36

공유
default_news_ad1

- 알츠하이머치매·고혈압 순...신현영 의원 "사회 부담 커져, 국가전략 필요"

   
 

인구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진료비가 4년 사이 10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사회 고령화에 맞는 의료체계 정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는 41조5천42억원으로, 2017년(28조3천871억원) 대비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액수로는 13조1천171억원이 늘었다.

진료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질병은 '알츠하이머 치매'로, 5년 전보다 6천160억원이 늘어난 2조2천93억원의 진료비가 발생했다. 이는 전체 노인 진료비의 5.3%를 차지한다.

   
 

이 외에 '본태성(원발성) 고혈압'(2조994억원), '치아 및 지지구조의 기타장애'(1조5천776억원), '뇌경색증'(1조4천711억원) '만성신장병'(1조4천120억원) 등의 진료비도 상위권에 포함됐다.

이들 질병의 진료비는 2017년 대비 20∼47% 증가했다.

진료인원 기준으로는 '치은염 및 치주질환'(346만238명), '본태성 고혈압'(316만5천682명), '무릎관절증'(166만761명), '등통증'(163만6천661명), '2형당뇨병'(151만3천412명) 순이었다.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의 65세 이상 진료 인원과 진료비는 지난해 113만3천377명, 4조8천804억원으로 인원은 21.2%, 진료비는 31.1% 상승했다.

신 의원은 "노인 진료비가 급격히 늘면서 사회경제적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며 "고령사회에 맞는 의료체계로 전환하는 데 대한 국가 전략 마련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사진=연합뉴스]

[헤모라이프 유성연 기자]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