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식약처 "수입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수' 부족…검사 강화"

기사승인 2022.09.30  13:47:51

공유
default_news_ad1

- 미국·덴마크·캐나다 소재 5개 제조 업소에서 생산하는 제품

   
▲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연합뉴스]

유산균 수(數) 부족 사례가 많았던 미국·덴마크·캐나다에서 생산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에 대한 검사가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덴마크· 소재 5개 제조업소에서 생산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국내에 들여오는 수입·판매업자가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수 항목에 대한 적합 여부를 사전에 확인한 후 수입신고를 하도록 하는 '검사명령'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검사명령은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유해물질이 검출되거나 부적합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식품 등에 대해 수입자가 식약처가 지정한 기관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적합한 경우에만 수입 신고를 하도록 하는 제도다.

식약처는 "3개국에서 생산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검사한 결과 유산균 수가 부족한 부적합 사례가 반복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수입자의 안전관리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검사명령을 한다"고 설명했다.

[헤모라이프 이두리 기자] 

이두리 기자 doori@newsfiner.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