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대한류마티스학회 학술대회 국제학회 성료

기사승인 2021.10.26  11:08:46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내외 연구자 700명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해 성황, 총 80편의 구연 발표 및 168편의 포스터 발표 진행

   
 

대한류마티스학회(이사장 김태환, 한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가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제 41차 학술대회 및 제15차 국제심포지엄을 하이브리드 형태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총 700명이 온ᆞ오프라인으로 참석해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대한류마티스학회 학술대회의 높아진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제41차 대한류마티스학회 학술대회 및 제15차 국제심포지엄
코로나19로 인해 1년만에 개최되는 학회이며, 오프라인으로는 2년만에 개최되는 학회로서 회원들의 학술 프로그램에 대한 열망이 컸던 만큼 다양한 임상과 기초 연구 관련한 강의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총 3일 간의 학술대회 기간 동안 80편의 구연 발표 및 168편의 포스터 발표가 진행됐다. 더불어, 학회 40주년을 기념하는 일본과 호주ᆞ뉴질랜드 류마티스학회와의 공동 심포지엄도 함께 개최됐다.
 
첫째날인 21일에는 KCR 2021 송관규 회장의 인사말과 김태환 이사장의 환영사에 이어 이수곤 제2대 이사장이 ‘대한류마티스학회에 대한 나의 기억’ 강연을 통해 그간의 학회 활동을 회고했다. 이후 연구능력 강화를 위한 기초 연구 워크숍, 임상 연구 워크숍, 간행위원회 워크숍과 함께 임상의를 위한 근골격 초음파 워크숍(고급 및 기초 과정) 등 다양한 워크숍이 진행돼 좋은 반응을 얻었다.
 
21일 학술대회와 함께 대한류마티스학회 4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식도 열렸다. 학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 기념식에서는 국내외 유관 학회의 전현직 회장 및 이사장들의 축사 영상과 학회의 40년 간 발자취를 돌아보는 회고 영상이 상영됐다. 이외 학회 주요 관계자 40명이 참여한 합창 영상을 함께 보면서 4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며 감동을 전하는 시간도 가졌다. 
   
▲ 대한류마티스학회 40주년 기념식, 축사, 40주년 합창단 영상
둘째날인 22일에는 기조 강연으로 미국류마티스학회의 데이비드 카프(David R Karp) 회장의 ‘류마티스의 미래 : 대한류마티스학회 창립 40주년을 맞아 미국류마티스학회 회장이 전하는 메시지’ 발표를 시작으로, ‘전신홍반루푸스 치료의 최신 동향’, ‘섬유근육통 치료의 업데이트’, ‘류마티스관절염에서 염증의 시작 또는 발적 : 섬유아세포의 기능’ 등 다양한 국제심포지엄 세션이 열렸다. 한국-일본 공동 심포지엄에서는 ‘류마티스 질환과 정밀의학’ 주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전세계적으로 유행한 코로나19가 의료계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 상황에서 의료인문학 세션으로 ‘코로나19와 불평등’ 관련 강연이 진행돼 주목받았다.
 
학술 세션 종료 후에는 대한류마티스학회 학술상과 젊은 연구자상, 최우수논문상, 전임의 우수논문상, 우수논문상 시상이 진행됐다. 대한류마티스 학술상(상금 2,000만원)은 가톨릭의대 류마티스내과 김완욱 교수가 젊은 연구자상(상금 1,000만원)은 건국의대 류마티스내과 민홍기 교수가 수상했다. 최우수논문상은 전남의대 류마티스내과 김태종 교수가, 전임의 우수논문상은 울산의대 류마티스내과 최수진 교수가 각기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22일에 열린 온라인 평의원회에서 차기 감사로 경희의대 류마티스내과 양형인 교수, 동아의대 류마티스내과 이성원 교수가 의결됐고, 제9대 차기 이사장으로 전남의대 류마티스내과 이신석 교수가 선출됐다. 이사장 선거는 한국전자투표온라인 투표 시스템을 사용해 진행됐다. 
 

 

마지막날인 23일에는 기조 강연으로 유럽류마티스학회의 안나마리아 이아그노크(Annamaria Iagnocco) 회장이 ‘코로나19 시대의 유럽류마티스학회의 전략, 협업과 활동’에 대해 발표했다. 이외 ‘골다공증 치료 업데이트’, ‘통풍: 동반질환 문제와 최적의 관리 전략’, ‘척추관절염의 표적 치료’ 등 다양한 국제심포지엄 세션이 열렸다. 한국-호주-뉴질랜드 공동 심포지엄에서는 ‘류마티스질환과 디지털 헬스케어’ 주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모든 강의 세션 종료 후에는 우수구연상 및 우수포스터상 수상도 있었다.
 
헤모라이프 하석찬 기자
 

하석찬 기자 newlove8@hanmail.net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