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정부 "일상회복 '로드맵' 이달말 마련…11월초 적용 예상"

기사승인 2021.10.13  15:06:36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상회복 지원위 위원들, 유행증가에도 체계전환 추진 당부"

   
▲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이달 말까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현실화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다음주 정도에 국내 코로나19 유행 규모와 예방접종 상황을 지켜본 뒤 시점을 특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출범을 언급, "분야별 분과위원회를 조속히 개최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의 완성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라며 "10월 말을 목표로 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위원회 공동 위원장은 김부겸 국무총리와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맡았고, 경제·사회문화·자치안전 및 방역의료 등 분야별 대표와 전문가 30명이 민간위원으로 활동한다.

위원회는 방역체계 전환 로드맵 수립을 위해 의견 수렴과 자문을 하고, 방역체계 전환 뒤에도 정책 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계속 운영된다.

위원들은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 영국, 이스라엘, 독일, 포르투갈 등 각국의 방역체계 전환 사례를 공유하고 우리도 점진적으로 체계 전환을 추진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손 반장은 "위원들은 방역체계 전환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유행이 증가할 수 있는 위험성은 있으나, 일상회복을 위한 노력을 중단하지 말고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전환 과정에서 전체 유행 규모가 증가하는 것에 대한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방역과 의료대응을 강화하면서 어떤 방역 지표를 중심으로 판단하면서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서도 논의해 로드맵에 담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로드맵에는 일상회복 단계 설정과 함께 방역 수칙 해제의 우선순위, 방역·의료대응 체계, 사업장별 재택근무 방안, '백신 패스' 도입 여부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손 반장은 (로드맵) 적용 시점에 대해선 "예방접종률의 상승 속도와 방역상황을 평가하면서 11월 초쯤으로 정할 것"이라며 "금주 또는 다음 주 정도에 상황을 보면서 시점을 특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