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신규확진 1천674명, 23일 연속 네자릿수...지역 1천632명·해외 42명

기사승인 2021.07.29  10:32:01

공유
default_news_ad1

- 비수도권 9일째 500명 이상...누적 19만5천99명, 사망자 2명↑ 총 2천85명

   
▲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천6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674명 늘어 누적 19만5천9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895명)보다 221명 줄었다.

이달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에서도 거센 확산세를 보이며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23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632명으로, 전날(1천823명)보다 191명 줄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508명, 경기 460명, 인천 94명 등 수도권이 1천62명(65.1%)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90명, 부산 81명, 대전 69명, 대구 56명, 충남·강원 각 46명, 광주 39명, 충북·전북 각 30명, 제주 24명, 경북 22명, 전남 18명, 울산 14명, 세종 5명 등 총 570명(34.9%)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1일(550명) 이후 9일째 500명을 웃돌고 있다. 전날에는 611명으로 4차 대유행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73명) 대비 31명 줄어든 42명으로, 이 가운데 1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4명은 경기(9명), 서울(7명), 인천·전남(각 2명), 부산·강원·충남·전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인도네시아가 7명, 러시아 5명, 우즈베키스탄·파키스탄 각 4명, 미얀마 3명, 카자흐스탄·베트남·영국·터키·미국·케냐·튀니지 각 2명, 필리핀·아랍에미리트·키르기스스탄·요르단·이탈리아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26명, 외국인이 16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515명, 경기 469명, 인천 96명 등 총 1천80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2천8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07%다.

위중증 환자는 총 285명으로, 전날(286명)보다 1명 줄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천65명 늘어 누적 17만1천559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607명 늘어 총 2만1천455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163만7천506건으로, 이 가운데 1천110만81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34만2천326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22일 부산(1명)과 28일 경기(1명)의 지역발생 확진자 집계에서 잘못 신고된 확진자 2명이 확인됨에 따라 누적 확진자 통계에서 이를 제외했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