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1차 접종 38만756명 늘어 총 1천790만2천938명…인구 대비 34.9%

기사승인 2021.07.28  15:37:43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틀간 백신 이상반응 1천809건↑…사망 1명↑ 인과성은 미확인

   
▲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사진=연합뉴스]

전날 하루 38만75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서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총 1천790만2천938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34.9%에 해당한다.

2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백신 종류별 신규 1차 접종자는 화이자 23만7천335명, 모더나 14만2천319명, 아스트라제네카(AZ) 1천102명이다.

55∼59세의 경우 전날 21만3천156명이 백신을 맞아 이틀간 68만6천36명이 접종했다. 해당 연령층 대상자(354만8천792명) 대비 접종률은 19.3%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1천40만6천756명, 화이자 588만5천546명, 모더나 48만870명이다.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되는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12만9천766명이다.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전날 하루 4만4천580명 늘었다. 이들 가운데 3만4천839명이 화이자, 7천287명이 모더나, 2천454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 가운데 3만1천876명은 1·2차 접종을 모두 화이자 백신으로 맞았고, 2천963명은 1차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후 2차에서는 '교차접종'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697만2천670명으로 늘었다. 이는 인구 대비 13.6% 수준이다.

백신별 누적 접종 완료자는 화이자 382만2천203명, 아스트라제네카 199만3천228명(교차 접종 89만7천254명 포함), 모더나 2만7천473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1천216만8천904명) 중 85.5%가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까지 접종률은 16.4%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전체 대상자(764만1천959명) 가운데 77.0%가 1차 접종을, 50.0%가 2차 접종을 마쳤다.

모더나 백신은 전체 대상자(318만6천774명) 가운데 15.1%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까지 접종률은 0.9%다.

얀센 백신은 접종 대상자(112만9천794명) 중 28명을 빼고 모두 접종했다.

접종 대상 및 기관별 현황을 보면 요양병원·요양시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취약시설 대상자, 군 장병을 포함해 보건소나 각 기관에서 자체 접종한 경우는 1차 접종률이 81.1%, 2차 접종률이 71.1%였다.

75세 이상 어르신과 필수목적 출국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예방접종센터와 장애인·노인방문·보훈 인력 돌봄 종사자, 만성 신장질환자, 60∼74세 어르신, 예비군·민방위 등을 접종하는 위탁의료기관의 1·2차 접종률은 각각 73.5%, 24.4%로 집계됐다.

전날 위탁의료기관의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려 잔여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4만5천510명이고, 네이버·카카오앱 등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당일 접종예약을 이용한 접종자는 1만9천465명이다. 국내 잔여 백신 누적 접종자는 159만678명으로 늘었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8∼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다만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접종 효율성 등을 고려해 26일부터 화이자 백신을 맞은 접종자(55∼59세·사업장 자체접종 대상자)는 8월까지 한시적으로 1·2차 접종 간격을 4주로 적용하도록 했다.

   
▲ 이상반응 관찰 위해 대기하는 백신 접종자들[사진=연합뉴스]

지난 26∼27일 이틀간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1천809건이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1천233건, 모더나 277건, 아스트라제네카 261건, 얀센 38건이다.

일별 이상반응 신고는 26일에 908건, 27일에 901건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가 의심된다는 신고 사례는 이틀 새 12건(화이자 10건, 모더나 2건) 늘어 누적 494건(아스트라제네카 273건·화이자 168건·얀센 45건·모더나 8건)이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생명 위중, 영구장애 및 후유증 등을 아우르는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53건(화이자 32건·아스트라제네카 12건·얀센 5건·모더나 4건)이 새로 신고돼 총 4천699건(아스트라제네카 3천29건·화이자 1천390건·얀센 269건·모더나 11건)이다.

전체 이상반응 신고(11만2천688건)의 95.0%에 해당하는 10만7천67건은 접종을 마친 뒤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나타나 비교적 가벼운 증상으로 분류되는 일반 사례였다.

   
▲ 교차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현황[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2차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 접종' 관련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233건 늘어 누적 2천397건에 이르렀다.

지난 이틀간 230건은 일반 이상반응이었으며 주요 이상반응 사례가 2건,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가 1건이었다.

교차접종 이상반응은 전체 이상반응 신고에 중복으로 집계된다.

백신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2월 26일 이후 누적 11만2천688건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 건수(2천374만5천842건)와 비교하면 0.48% 수준이다.

현재까지 백신별 접종 건수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0.67%, 얀센 0.66%, 화이자 0.26%, 모더나 0.21% 등이다.

당국은 신고 당시의 최초 증상을 바탕으로 이상반응 사례를 분류하고 있다.

   
▲ 2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이상반응 신고 현황[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백신 접종 후 신규 사망 신고는 1명이다.

사망자는 지난 10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80대 남성으로, 백신 접종 후 8일 만인 전날 숨졌다. 평소 지병(기저질환)을 앓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직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추진단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접종과의 관련성이 있는지 평가할 예정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이상반응이 신고되고 사망한 자는 총 428명이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화이자 243명, 아스트라제네카 178명, 얀센 7명이다.

다른 증상으로 먼저 신고됐다가 상태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경우(184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612명이다. 백신별로는 화이자 353명, 아스트라제네카 251명, 얀센 8명이다.

방역 당국은 매주 월·수·토요일 세 차례에 걸쳐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통계를 발표한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