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백신 1차접종 3만7천533명 늘어 총 103만9천66명...인구대비 1.99%

기사승인 2021.04.07  11:28:48

공유
default_news_ad1

- 백신 이상반응 74건 늘어 누적 1만1천215건...사망신고 2명 추가, 총 38명

   
 

전날 하루 3만7천53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서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40일간 전 국민의 1.99%가 1차 접종을 마쳤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103만9천66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인구(5천200만명) 대비 접종률은 1.99%다.

누적 1차 접종자 중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사람이 88만7천452명이고,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15만1천614명이다.

전날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 5천722명이 추가되면서 2차 접종 완료자는 누적 3만3천414명이 됐다. 화이자 백신 1·2차 접종자(건수)를 단순 합산하면 누계는 18만5천28명이 된다.

현재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으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지난 2월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자 및 종사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로 대상이 확대됐고 지난달 23일부터는 요양병원·시설의 만 65세 이상에 대한 접종도 시작됐다.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 배정돼 2월 27일 접종이 시작됐고, 지난달 20일부터는 2차 접종이 진행 중이다.

또 이달 1일부터는 75세 이상 고령자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이뤄진다.

   
▲ (연합뉴스) 1일 서울시 성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예방접종을 받은 성북구 75세 이상 어르신들이 혹시 모를 이상 반응에 대비하기 위해 휴식실에서 대기하고 있다.

백신을 접종한 뒤 이상 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된 사례는 74건 늘어 누적 1만1천215건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자 107만2천480명의 1.05% 수준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만674건으로 전체 신고의 95.2%를 차지했다. 화이자 백신 관련은 541건(4.8%)이다.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1.20%, 화이자 백신이 0.29%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누적 110건(아스트라제네카 96건·화이자 13건)으로 이중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101건,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9건이었다.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누적 20건이다. 이중 경련 등 신경계 반응이 6건, 중환자실 입원이 14건으로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 사례였다.

전체 이상 반응 신고의 98.5%에 해당하는 1만1천47건은 경증 사례로,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보였다.

사망 신고 사례는 2건 늘어 누적 사망자가 38명으로 집계됐다. 2명의 사망자 중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각 1명이었다.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뷰티풀 라이프

1 2 3
item58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