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신규확진 61명, 지역발생 49명·해외유입 12명

기사승인 2020.09.26  10:21:21

공유
default_news_ad1

- 나흘만에 다시 두 자릿수...누적 2만3천516명, 사망자 총 399명

   
▲ 분주한 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지난 22일(61명) 이후 만에 나흘 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1명 늘어 누적 2만3천51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14명)보다 확진자 숫자가 53명 적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23∼25일(110명→125명→114명)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나타냈으나 이날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이날 신규 확진자 61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9명으로, 지역별로 보면 서울 25명, 경기 13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39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83명)보다 44명 감소하며 지난 22일(36명) 이후 나흘 만에 50명 아래로 내려왔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관악구 사랑나무 어린이집과 관련해 23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총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안양시 음악학원 사례에선 22일 첫 환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11명이 확진됐다.

또 서울 도봉구 예마루 데이케어센터(누적 18명), 동대문구 성경모임(18명),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46명)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랐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19명)보다 7명 줄어든 12명으로, 이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3명은 서울·경기·대전(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이 3명, 필리핀·인도네시아·인도 각 2명, 방글라데시·체코·미국 각 1명이다. 확진자 중 내국인은 7명, 외국인은 5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6명, 경기 14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 총 41명이 나와 신규 확진자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는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하루 새 4명 늘어 누적 399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0%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6명 줄어 총 122명이다.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89명 늘어난 누적 2만1천166명이고,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132명 줄어든 1천951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는 총 229만345건이며, 이 중 224만8천321건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만8천508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