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액상형 전자담배 건강증진부담금 내년 두배로 인상

기사승인 2020.09.22  12:02:14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건강증진법' 일부개정안 22일 국무회의 통과...1㎖당 525원→1천50원으로

   
 

액상형 전자담배에 부과하는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이 내년부터 두배로 인상된다.

보건복지부는 22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민건강증진법' 일부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니코틴 용액 형태인 액상형 전자담배 1㎖당 525원인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은 두배 인상해 1㎖당 1천50원이 된다.

복지부는 이번 법률 개정이 궐련이나 궐련형 전자담배보다 액상형 전자담배의 제세부담금이 낮아 담배 종류 간의 제세부담금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동안 제세부담금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던 연초 잎 이외의 부분을 원료로 제조한 담배를 제세부담금 부과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개정안 시행 이전에 반출됐으나 도·소매인에게 판매되지 않고 보관 중인 담배에 대해선
개정안 시행 이후 인상된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이 적용된다. 이를 통해 담배 제조자의 부당한 재고차익을 사전에 방지한다.

제세부담금의 통일적인 인상을 위해 액상형 전자담배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를 현행 1㎖당 370원에서 740원으로 인상하는 개별소비세법 개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담배소비세를 1㎖당 628원에서 1천256원으로 인상하는 지방세법 개정안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함께 의결됐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