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25%, 4명중 1명꼴

기사승인 2020.09.15  16:35:08

공유
default_news_ad1
   
 

신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4명 중 1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불분명'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2주간(2∼15일) 발생한 확진자 2천209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52명으로 전체 25%를 차지했다.

이는 방대본이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을 집계한 4월 이후 최고치다.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은 지난달 수도권에 감염이 확산하면서 급증하기 시작해 지난달 30일 이후 17일째 20%를 상회하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등 일상 속 생활 방역을 통해 감염고리를 끊어내겠다는 방침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상황이 지난 8월 중하순보다 호전됐지만 거리두기를 이완할 때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행이 다시 고개를 쳐들었던 악몽을 기억해달라"며 "거리두기가 일상화된 세상에 적응해야 우리 사회가 연착륙할 수 있다"고 말했다.

[헤모라이프 하석찬 기자]

하석찬 기자 newlove8@hanmail.net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