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신규확진 299명 중 지역발생 283명...대구서 30명 발생

기사승인 2020.08.30  10:59:05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규환자 감소, 주말 검사건수 줄어든 영향도...사망자 2명 늘어 323명

   
▲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진선여자중학교 교사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하게 업무를 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곳곳에서 새로운 집단감염도 잇따르며 30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에 육박했다.

정부는 수도권 상황이 심각하다는 판단 아래 이날부터 방역 수위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끌어 올렸으며, 이 조치로도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 3단계로 격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99명 늘어 누적 1만9천69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23명)에 비해서는 24명 줄어었지만 이는 주말 검사건수(30일 0시 기준)가 1만4천841건으로, 29일(2만1천612건)과 28일(1만8천138건)과 비교해 감소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 수는 수도권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이달 14일부터 103명→166명→279명→197명→246명→297명→288명→324명→332명→397명→266명→280명→320명→441명→371명→323명→299명으로, 이 기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4천929명에 달한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27일 441명까지 급증하며 2∼3월 대구·경북 지역 대유행 이후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했지만, 28∼29일은 300명대로 감소했고 이날은 3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신규 확진자 299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해외유입 16명을 제외한 283명이 지역 발생으로 서울 114명, 경기 77명, 인천 12명 등 203명이 수도권이다.

수도권 외에는 대구가 3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전남 8명, 경남 7명, 부산·대전 각 6명, 충북·충남 각 5명, 경북·울산 각 3명, 광주·강원·제주 각 2명, 세종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날 정오 기준으로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 확진자 수가 1천18명으로 1천명을 넘었다.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등지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의 경우 전국 13개 시·도에 걸쳐 감염자가 나오면서 현재까지 총 307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도 관악구 무한구(九)룹 관련(72명), 서울 구로구 아파트-금천구 축산업체 관련(34명), 노원구 빛가온교회(20명), 경기 남양주시 참사랑요양원(18명) 등에서 집단발병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방대본 발표와 별개로 대구 동구 사랑의교회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해 현재까지 총 34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으로, 이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9명은 경기·충남(각 3명), 서울(2명), 인천(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4명, 이라크가 3명, 필리핀·인도 2명, 중국·카자흐스탄·인도네시아·러시아·멕시코에서 각 1명 등이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은 10명, 외국인은 6명이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16명, 경기 80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에서만 209명이 나왔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83명이었으며 전체적으로는 전국 16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323명이 됐다. 국내 코로나19 평균 치명률은 1.64%이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38명으로 총 1만4천903명이 됐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하루새 159명 증가한 4천473명에 달한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이상인 환자도 전날보다 6명 늘어 70명에 이른다.

국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92만4천170명이며 이 가운데 184만6천45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만8천2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