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신규확진 60명대 급증...지역발생 52명·해외유입 11명

기사승인 2020.07.03  10:46:01

공유
default_news_ad1

- 수도권·광주 이어 대구서도 무더기 확진...누적확진자 1만2천967명, 사망자 282명

   
 

수도권과 대전, 광주에 이어 대구까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번지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다시 60명대로 급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3명 늘어 누적 1만2천967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8일(62명) 이후 5일 만에 6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 63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2명으로 수도권(서울 12명, 경기 16명, 인천 1명)에서 29명이 나왔다. 그 외에 대구에서 10명, 광주 6명, 대전 4명, 충남· 전북·경북 각 1명 등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가 10명을 넘어선 것은 4월 7일(13명) 이후 근 3개월 만이다. 대구에서는 지난 2∼3월 확진자가 폭증했으나 이후로는 해외유입이나 산발적인 감염사례로 1∼2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전날 중구의 한 연기학원에서 감염자가 최소 7명이 나오면서 현재 이 학원, 그리고 확진된 수강생이 다니는 경명여고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수도권에서는 교회를 비롯한 기존의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가운데 경기 의정부의 한 아파트와 헬스장을 중심으로 10여명의 감염자가 쏟아졌다.

광주에서는 사찰인 광륵사 집단감염과 관련해 오피스텔, 교회, 여행자모임 등을 고리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전날 낮 12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49명이다.

해외유입 사례 11명의 경우 4명은 검역과정에서 나왔고, 나머지 7명은 입국한 뒤 대구(3명), 경기(2명), 경남(2명) 지역 자택이나 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12명을 기록한 이후 이날까지 8일째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 사례를 합쳐 보면 수도권이 총 31명이다. 또 전국 10개 시도에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편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282명을 유지했다.

국내 코로나19 평균 치명률은 2.17%로, 50대 이하에서는 치명률이 1%에 미치지 못하지만 60대 2.42%, 70대 9.45%, 80대 이상 24.78% 등 고령층으로 올라갈수록 급격히 높아진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75명 늘어 총 1만1천759명이고,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2명 줄어든 926명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30만7천761명이고, 이중 127만3천23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만1천560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10시께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