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신종코로나 검사확대에 검사량 3배 급증..."향후 5000건으로 확대"

기사승인 2020.02.08  14:38:39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사고수습본부 "1일 검사 건수 한계…위험성 고려·우선순위 평가"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 가운데)이 지난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정세균 국무총리 임석하에 진행된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진단하는 검사 대상과 검사 가능 기관이 늘어난 첫날에 검사 건수가 이전보다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첫날(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건수는 종전과 비교해 약 3배 정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전 9시부터 개정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절차에 따라 중국 이외에 신종 코로나가 지역사회에서 유행하고 있는 국가를 여행한 뒤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기침, 인후통 등 증상이 있는 사람은 보건소나 대형병원에 마련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 필요성을 따져볼 수 있게 됐다.

또 질병관리본부와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18곳 외에 민간기관 46곳에서도 검체를 의뢰해 바이러스 검사를 할 수 있다.

김 부본부장은 "유전자 증폭 검사 장비, 전문 인력 등 엄격한 요건을 갖춰야 하기에 하루에 시행 가능한 검사 건수의 한계가 있다. 현재 가장 위험성이 큰 집단을 대상으로 우선순위를 평가해서 검사 대상을 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료 현장에서 검사 문의가 이어지는데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모든 기관이 어제(7일)부터 바로 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는 채비가 돼 있지는 않은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부본부장은 "현재는 하루 3천건 정도 검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조만간 5천건 정도까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장에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검사 건수가 많아 정확한 집계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월요일(10일)부터는 검사집계시스템을 구축해 가동하기 때문에 정확한 집계를 신속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역 사회 전파를 저지하기 위해 "지역 보건소의 방역 인력을 대폭 확충하는 대신 진료 기능과 같은 다른 기능을 줄이고 있다. 일반행정 인력도 방역 업무에 투입하는 등 지역 방역 체계를 적극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헤모라이프 구혜선 기자] 

구혜선 기자 hemo@hemophilia.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