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제2 프로포폴' 에토미데이트 수입량, 8년 새 8.3배 증가

기사승인 2019.10.07  10:07:12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춘숙 의원 "불법 유통·오남용 문제 심각…마약류 지정 시급"

   
 

'제2의 프로포폴'로 불리는 에토미데이트의 수입량이 지난 8년 새 8.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토미데이트는 내시경이나 수술 시 사용했을 때 프로포폴과 유사한 효과를 내는 전신마취제의 일종으로, 마약류 의약품으로 지정해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에토미데이트 수입량은 2010년 6만3천개에서 프로포폴이 마약류로 지정된 2011년 17만5천490개로 2.8배 폭증했다. 이후 2018년 52만3천920개가 수입돼 2010년부터 2018년까지 8.3배 증가했다.

   
▲ ※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정춘숙 의원실 재구성

불법 유통·판매 문제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가 지난 7월 에토미데이트 불법 유통·판매가 의심되는 10개소를 현장 조사한 결과, 의료기관 2곳과 도매상 3곳에서 총 1만5천700개의 에토미데이트를 빼돌린 사실이 확인됐다.

이들은 거래명세서상으로는 도매상이 해당 의원에 공급한 것으로 한 뒤 실제로는 공급하지 않고 중간에 빼돌려 개인에게 양도한 것으로 추정됐다.

정 의원은 "에토미데이트의 오남용 문제와 불법 유통·사용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현재 식약처에서 마약류 지정 근거 마련을 위해 시행 중인 의존성 평가를 신속하게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마약류 지정 등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

[헤모라이프 유성연 기자]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