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프로포폴 1년간 하루 2번 이상 투약 16만명"

기사승인 2019.10.07  09:54:45

공유
default_news_ad1

- 미성년자 382명·고령자 4만688명 포함…"대응책 마련해야"

   
 

최근 1년간 병원급 이하 의료기관에서 하루 2번 이상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이 16만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나 오남용 문제가 여전히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6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의원 및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하루에 2번 이상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은 총 16만736명이다.

이 가운데는 미성년자 382명, 60대 이상 고령자 4만4천688명 등도 포함돼 있다. 또 1만32명은 뚜렷한 처방 사유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오전에 A의원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한 뒤 오후에 B 병원에서 또 투약하는 등 2번 이상 투약받은 사람도 6천895명에 달했다. 하루에 서로 다른 의료기관에서 5번 이상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도 17명으로 집계됐다.

   
 

개인별 투약 현황을 보면 1년 사이 프로포폴을 가장 많이 투약한 사람은 265번 투약했고, 투약량은 9천723㎖에 달했다.

윤 의원은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꼭 필요한 경우에만 최소한으로 투약해야 한다"며 "식약처는 상습 투약자와 의료기관 정보가 있으면서도 정작 관리를 안 하고 있는데 정부의 빠른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헤모라이프 유성연 기자]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