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홍역환자 집단발생 3명 중 1명 의료기관 종사자

기사승인 2019.10.04  16:23:16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유입 통해 전파…남인순 "젊은 의료인 예방접종 등 검토해야"

   
 

올해 들어 홍역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집단발생 홍역 환자 3명 중 1명은 의료기관 종사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5명에 불과했던 홍역환자가 올해는 9월말 현재까지 181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12월 발생한 홍역환자 4명을 포함해 총 185명의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해외유입 사례가 41.6%인 77명에 달했으며, 해외유입 연관이 56.2%인 104명 이었다. 환자 대부분이 홍역 유행국을 방문했다가 감염된 후 국내로 들어와 홍역을 전파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20대가 75명(40.5%)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35명(18.9%), 1세 미만 29명(15.7%), 1∼3세 18명(9.7%) 순이었다.

일정한 공간에서 다수의 환자가 나온 '집단발생'은 103명(55.7%)이었다. 이중 간호사 등 의료기관 종사자가 34명(33.0%)으로 집단발생 환자 3명 중 1명꼴이었다.

남 의원은 "홍역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의료인 교육을 강화하고, 면역력이 취약해 홍역감염 우려가 높은 20∼30대 간호사 등 의료기관 종사자에게 예방접종 하는 등 안전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모라이프 유성연 기자]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