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귀경길 졸음운전 주의해야...“2시간마다 휴식 필수”

기사승인 2019.09.14  01:46:58

공유
default_news_ad1

- 창문 열고 자주 환기…등받이와 의자 각도는 90∼110도

   
 

고향에서 돌아오는 길, 교통체증으로 장거리 운전을 하다보면 졸음운전을 할 가능성이 더 커져 틈틈히 휴식을 취하는 등 안전운전을 위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14일 전문가들은 장거리 운전으로 인한 피로와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운전 중 틈틈이 창문을 열어 환기 하고,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고 조언한다.

운전 중 피로는 육체적인 피로보다는 정신적인 피로가 더 중요한 원인인데, 휴식이 필요한데도 모르고 지나쳐 피로가 더 쌓이는 경우가 많다.

장시간 운전할 때는 피로감을 느끼지 못하더라도 2시간마다 차를 세우고 밖으로 나와 목과 허리, 어깨관절을 풀어 줄 수 있도록 스트레칭과 심호흡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가능하면 4시간 이상 연속적인 장거리 운전은 피하고, 동승자와 교대 운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출발 당일 전에는 충분히 자고 컨디션 조절을 위해 과음을 삼가야 한다.

밀폐된 공간에 이산화탄소가 쌓이면 차 안에서 깊은 한숨이나 하품이 나오고 안구까지 피로해지므로 창문을 열고 자주 환기를 시켜야 한다. 에어컨을 켜 놓았다면 1시간에 한 번씩 창문을 열어 맑은 공기를 쐬는 것이 좋다.

하품이나 깊은 한숨이 나오고 안구까지 피로해지므로 창문을 열고 자주 환기를 시켜야 한다. 에어컨을 켜 놓았다면 1시간에 한 번씩 창문을 열어 맑은 공기를 쐬는 것이 좋다.

나쁜 운전 자세가 피로를 더 느끼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운전할 때 올바른 자세를 취해야 한다.

등받이와 의자가 이루는 각도는 90∼110도를 유지하고, 허리와 어깨를 편 상태에서 엉덩이는 좌석에 최대한 밀착해 허리에 안정감을 주도록 한다.

이때 운전석 높이는 허벅지 뒤쪽과 엉덩이에 압력이 골고루 분포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약간 단단한 방석과 쿠션, 보조 등받이는 척추의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차에 타는 가족 가운데 차멀미가 심한 경우가 있다면 멀미약이나 부착제를 미리 준비한다. 먹는 약은 승차 1시간 전, 붙이는 약은 최소한 4시간 전에 써야 효과가 있다. 다만 녹내장이나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사람은 조심해서 사용해야 한다. 멀미하면 옆으로 눕지 말고 차가 달리는 방향으로 좌석을 젖혀 눕는 것이 도움이 된다.

[헤모라이프 이두리 기자] 

이두리 기자 doori@newsfiner.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