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4
default_setNet1_2

올해부터 임신부도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기사승인 2019.09.08  12:18:43

공유
default_news_ad1

- 접종대상 총 1천381만명...생애 첫 접종 어린이는 17일부터 시작

   
▲ [질병관리본부 제공]

올해부터 임신부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는다.

질병관리본부는 9∼10월부터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접종대상은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2007년 1월 1일∼2019년 8월 31일 출생아) 549만명, 65세 이상(1954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800만명, 임신부 약 32만명 등 전 국민의 27%인 1천381만명가량이다.

   
▲ [질병관리본부 제공]

특히 올해는 태아 및 출생 후 6개월 미만 영아의 건강 보호를 위해 임산부가 무료접종 대상에 포함됐다. 임신 중에 인플루엔자백신을 접종하면 태반을 통해 태아와 영아까지 항체가 형성돼 면역력이 높아진다.

세계보건기구(WHO), 미국, 영국, 호주 등도 임신 중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임신 이외 열이나 감염증상, 만성질환이 있다면 의사와 상담 후에 접종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대한의사협회,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대한산부인과의사회(직선제) 등 관련 학회, 의사단체 등과 함께 안전한 임신부 예방접종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 [질병관리본부 제공]

생애 첫 인플루엔자백신을 접종(4주 간격 2회 접종)하는 어린이는 이달 17일부터, 1회 접종 대상 어린이는 유행 기간의 면역력 유지를 고려해 10월 15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산모 수첩 등을 통해 임신 여부를 확인한 임신부와 만 75세 이상의 노인은 10월 15일부터 무료접종을 받을 수 있다. 만 65세 이상은 10월 22일부터 차례로 접종받을 수 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 지정의료기관(총 2만426개소) 및 보건소에서 가능하다. 지정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하거나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정의료기관은 또 스마트폰 앱(예방접종도우미)에서도 16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 [질병관리본부 제공]

접종대상자는 접종 기간에 맞춰 자신의 건강 상태를 잘 알고 있는 가까운 단골의료기관 또는 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받으면 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원활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위해 지난해 대비 120만 도즈(9%)가 증가한 1천407만 도즈를 공급할 예정이며, 일시적 수급 애로에 대비해 추가로 9만 도즈를 확보했다.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에 대한 궁금증은 보건소 및 보건복지콜센터(☎1339, ☎129)로 문의하면 된다.

[헤모라이프 이두리 기자] 

이두리 기자 doori@newsfiner.co.kr

<저작권자 © 헤모필리아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추억의 사진관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